코리아시사통신

[대전시] 특수영상산업 메카로 발돋움

박경태 | 기사입력 2023/10/10 [11:44]

[대전시] 특수영상산업 메카로 발돋움

박경태 | 입력 : 2023/10/10 [11:44]

 

 

대전시는 20일부터 22일까지 3일간 대전 한빛탑 야외광장 및 대전 이스포츠경기장 일원에서‘2023 대전특수영상영화제’(이하 영화제)를 개최한다.

 

올해 행사는 5회째를 맞아‘대전비주얼아트테크’에서 ‘대전특수영상영화제’로 일반시민들이 좀 더 이해하기 쉽도록 행사명을 변경하고 다양한 프로그램을 선보일 계획이다.

 

특히, 국내 유일의 특수영상 기술진 시상식에서 영화제로 외연을 넓히고, 실내 행사 외에 다채로운 야외 체험행사도 마련했다.

 

주요 프로그램으로는 ▲특수영상 어워즈(올해의 특수효과상 등 7개 부문 시상) ▲특수영상 공모전(일반인 창작물 13개 작품 시상) ▲특수영상 체험존(더문 <월면차> 전시, 특수효과‧분장 체험 등) ▲특수영상 세미나(버추얼프로덕션, 디지털 휴먼기술) ▲코멘터리GV(영화 <더 문> 제작진) ▲특수영상 상영회(영화 <밀수>, <킬링로맨스>, <더 문>) 등이 있다.

 

특수영상어워즈는 2022년 7월 1일부터 2023년 6월 30일까지 1년간 상영‧방영‧출시된 작품 중 특수효과를 통한 시각적인 연출 부문에서 창의적 성과를 냈거나 대중적 화제를 모은 작품을 대상으로 전문가 심사를 거쳐 총 7개 부문을 선정했다. 시상식은 21일 오후 7시다.

 

특수영상공모전은 일반인을 대상으로 올해 6월부터 8월까지 2개월간 공모·접수한 특수영상 작품에 대해 전문가 심사와 온라인 상영회 및 홈페이지 투표를 통해 13개 작품을 선정했다.

 

체험 프로그램은 영화 <더 문>에 등장했던‘월면차’전시, 특수효과 분장, 특수영상 기업의‘디에이징 기술’체험 등 시민 참여형 프로그램으로 운영된다.

 

세미나는 배우 이필모의 사회로‘버추얼 프로덕션의 현재와 미래’, ‘디지털 휴먼기술 어디까지 왔나’, ‘페이스 디에이징 합성기술’이라는 주제로 진행된다.

 

코멘터리GV에서는 방송인 박경림의 진행으로 영화 <더 문> 제작진과 함께 기획 의도, 영화 제작 이야기 등에 대해 관객과 소통하는 자리를 가진다.

 

노기수 대전시 문화관광국장은“이번 2023 대전특수영상영화제는 국내 특수영상 산업 발전과 시가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특수영상클러스터 조성의 기폭제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면서 “특수영상 기술을 체험할 좋은 기회인 만큼 시민 여러분도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더 많은 정보와 행사 일정은‘2023 대전특수영상영화제’공식 웹사이트(www.dfx.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지역뉴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