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시사통신

[경기도의회] 김민호 의원, ‘초고령사회 대비 경기북부 세대통합 복지체계 구축방안’ 정책포럼 개최

박경태 | 기사입력 2023/09/27 [12:29]

[경기도의회] 김민호 의원, ‘초고령사회 대비 경기북부 세대통합 복지체계 구축방안’ 정책포럼 개최

박경태 | 입력 : 2023/09/27 [12:29]

 

 

경기도의회 김민호 의원(보건복지위원회, 국민의힘, 양주2)이 26일 양주시 옥정호수도서관에서 열린 「제4차 찾아가는 복지정책 포럼」 의 좌장을 맡아 정책 대안 마련을 모색하였다.

 

「찾아가는 복지정책 포럼」은 경기도의회 보건복지위원회와 경기복지재단이 공동으로 개최하는 포럼으로 경기 도내 주요 복지 현안을 논의하고 도민과 소통하는 기회의 장으로 활용되고 있다.

 

포럼에서 발제자로 나선 이영희 사단법인 세대통합복지문화교육협회 대표는 ‘한마음 인클루시브 경기북부 세대통합 복지네트워크’을 주제로 발표하였고 “세대통합 복지체계는 현재와 미래의 사회적, 경제적 대처와 지속가능한 사회구축을 위해 필요하며, 다른 세대와 상호작용 및 협력을 통해 사회적 연결성을 강화하고 세대 상호간의 지원 및 사회적 유대감을 구축할 수 있다”고 주장하였다.

 

첫 번째 토론자로 참여한 주민정 양주시 회천노인복지관장은 “지속가능한 사회를 위한 세대통합 복지체계 구축의 필요성과 노인복지관의 교육 및 사업을 통해 세대간 교류 등 통합적 역할”을 제안하였다.

 

유정균 경기연구원 연구위원은 “세대통합 복지체계 구축을 위해 경기북부의 특성을 제시하고 정책적 제안과 연계, 세대별 특성이나 인식에 대한 조사, 국내외 우수사례에 대한 분석 및 연구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한편으로 세대내 통합과 돌봄을 제공하는 사람과의 통합, 민간과의 협력도 중요하다”고 하였다.

 

이상원 양주향교 전교는 “노인에 대한 근본 인식 변화와 세대 간의 호칭 정립을 통해 조화롭고 상호 보완적인 상부상조하는 사회가 생성된다며 세대 간 상호 존중하고 세대통합을 이룩할 수 있는 사회로의 변화를 위해 정책이 반영되길 기대한다”고 하였다.

 

마지막 토론자인 황산 양주시사회복지협의회 회장은 “지역사회 중심의 통합돌봄이 중요하고, 이에 대한 체계적인 인프라가 지원되어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세대통합 돌봄을 안정화하기 위해서는 재원 확보에 기반하여 복지시설 확충 및 지역 보건을 강화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하였다.

 

좌장으로 참여한 김민호 의원은 “경기 북부지역의 초고령사회를 대비하여 세대통합 및 세대간 소통을 통하여 복지체계를 구축하는데 인식의 전환과 혁신적인 대안이 공유되는 계기가 되었다”며 “오늘 포럼을 통해 논의한 내용과 지역 주민의 요구를 종합하여 경기북부의 특성에 맞는 다양한 복지서비스와 정책 개발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다 함께 노력하자”고 하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일반뉴스 많이 본 기사